상단여백
HOME 예능/방송
이달의 소녀, '아이돌룸' 데뷔 후 첫 예능 출격…新 예능돌 탄생할까
(사진=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글로벌 핫루키' 이달의 소녀(LOONA)가 데뷔 후 첫 완전체 예능에 나선다.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측은 7일 "이달의 소녀가 JTBC '아이돌룸'에 프로미스나인(fromis_9)과 함께 동반 출연해 오늘(7일) 녹화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달의 소녀는 완전체로 첫 예능에 나서는 만큼 지금까지 보여주지 못했던 예능감을 유감없이 발휘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해서 녹화에 임했다는 후문이다. 

 

이처럼 '아이돌의 대가' 정형돈, 데프콘 두 MC와 처음 만나는 만큼 어떤 호흡을 펼칠지 궁금증을 자아냈으며 차세대 예능돌이 탄생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최근 데뷔 앨범 '+ +'(플러스 플러스)의 활동을 성황리에 마친 이달의 소녀는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보이는 라디오 콘서트(보라콘) '루나 스튜디오 인 서울'(LOONA STUDIO in SEOUL)을 개최하고 팬들과 특별한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특히 지난 4일 스페인에서 열린 '2018 MTV 유럽 뮤직 어워즈'에서 전 세계 팬들의 투표로 진행되는 ‘베스트 코리아 액트’ 부문을 수상하며 글로벌 루키로써 가능성을 입증했다.

 

한편 이달의 소녀가 출연하는 '아이돌룸'은 오는 20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준섭 기자  holic@senmedia.kr

<저작권자 © 센미디어 (SENMEDI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