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음악
몬스타엑스, 월드투어 'WE ARE HERE' 유럽·북·남미 공연 나선다! "마드리드부터 LA까지…전세계 13개 도시 개최"英·美 등 유럽 5개 도시 북·남미 8개 도시서 월드투어 'WE ARE HERE' 개최! …"글로벌 활약 잇는다"
ⓒ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그룹 몬스타엑스가 아시아에 이어 유럽과 북남미에서 월드투어의 열기를 이어간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몬스타엑스가 오늘(27일) 월드투어 2019 MONSTA X WORLD TOUR <WE ARE HERE>(위 아 히어)의 유럽·북·남미 공연을 위해 스페인 마드리드로 출국했다"며 "29일(이하 현지시각)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최되는 공연을 시작으로 유럽 5개 도시, 브라질 상파울루와 미국 댈러스를 포함해 북·남미 8개 도시 등 전세계 13개 도시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몬스타엑스는 오는 29일 스페인 마드리드 팔라시오 비스탈레그레(Palacio Vistalegre)에서 펼쳐지는 공연을 시작으로 7월 3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AFAS 라이브(AFAS Live), 6일 프랑스 파리 라센느 뮤지컬(La Seine Musicale), 9일 영국 런던 SSE 아레나 웸블리(The SSE Arena, Wembley), 13일 독일 베를린 메르세데스-벤츠 아레나(Mercedes-Benz Arena)에서 각각 공연을 꾸민다. 

 

19일부터는 본격적인 북·남미 공연을 이어간다. 19일 브라질 상파울루 에스파소 다스 아메리카스(Espaço Das Américas), 21일 멕시코 멕시코시티 테아트로 메트로폴리탄(Teatro Metropólitan)에서 남미 공연을 선보이고, 25일부터 미국 댈러스 버라이존 씨어터(Verizon Theatre), 27일 휴스턴 스마트 파이넨셜 센터(Smart Financial Centre at Sugar Land), 30일 애틀랜타 폭스 씨어터(Fox Theatre), 8월 3일 뉴욕 훌루 씨어터(Hulu Theater at Madison Square Garden), 6일 시카고 로즈몬트 씨어터(Rosemont Theatre), 10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STAPLES Center)까지 미국 전역을 누빈다.

 

앞서 몬스타엑스는 지난 4월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태국 방콕과 호주 시드니, 멜버른,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월드투어를 성공적으로 펼치며 전세계 팬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특히 태국에서는 약 100여 명의 취재진들이 기자회견에 모여 현지 인기를 실감케 했고, 월드투어 첫 무대인 호주에서는 호주 팬들이 큰 환호와 관심으로 몬스타엑스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전하기도 했다.

 

이를 바탕으로 유럽·북·남미 투어에서는 한층 더 화려해진 무대와 음악으로 현지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오직 월드투어에서만 볼 수 있는 다채로운 수록곡 무대부터 유닛들의 독보적인 매력을 담은 무대까지 공연장을 가득 채운다.

 

이처럼 몬스타엑스는 지난 1년간 'Jealousy'(젤러시), 'Shoot Out'(슛 아웃), 'Alligator'(엘리게이터)를 잇따라 발표하며 남다른 존재감을 뽐낸 데 이어 아시아, 오세아니아, 유럽, 북남미를 모두 아우르는 세 번째 월드투어로 글로벌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지난 14일 세계적인 힙합 뮤지션 프렌치 몬타나와 함께한 영어 싱글 'WHO DO U LOVE?'(후 두 유 러브?)를 발표하며 리스너들의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전세계를 누비며 화려한 글로벌 스타로 거듭난 몬스타엑스가 스페인을 시작으로 브라질을 거쳐 미국까지 총 13개 도시에서는 또 어떤 음악적 매력을 선보이며 월드투어를 이어갈 수 있을지, 현지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몬스타엑스는 오는 29일 스페인 마드리드 팔라시오 비스탈레그레에서 2019년 월드투어 <WE ARE HERE>의 유럽·북·남미 투어 첫 공연을 펼친다.

김윤재 기자  sen.yoonjae64@senmedia.kr

<저작권자 © 센미디어 (SENMEDI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